[밤의추억의 추억상자]

 
오사카.고베.교토오사카.고베.교토 - 8점
정구미.김미정 지음/안그라픽스



  이번에 소개 할 책은 저번에 서평을 올렸던 재일교포 2.5세 노란구미 님의 '한국, 일본 이야기'(밤의추억의 서평 보러가기)에 이은 노란구미님의 여행 정보 서적인 "재일교포 2.5세 노란구미 일행의 일본여행 오사카, 고베, 쿄토" 입니다. 이 책은 정구미님과 그 친구 김미정님이 일본의 오사카 고베 교토 지방을 여행하고 나서 쓴 책으로써  밤의추억은 일본 큐슈지방 여행을 계획할 때 참고하고자 구매하였는데 받아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기행문인줄 알고 샀는데 받아보니 이것도 만화책이었습니다. 게다가 기행문이라기 보단 여행 정보서적에 가까왔습니다. 아마도 노란구미님 직업이 만화가 겸 일러스트레이터라서 이렇게 기획한 것 같습니다. 어쨌던 만화책을 좋아하는 밤의추억이기에 불만없음...

  천천히 읽다보니 거 참 이 책 정말 독특하더군요. 지역 지역마다 맛집소개와 유명한 음식소개는 물론 각 여행지에 얽힌 사연들까지... 그리고 대부분 일반 여행 가이드 북에는 나오지 않는 현지인들한테 소개받은 듯한 그런 내용들로 가득 차 있는 겁니다. 아마도 밤의추억오사카 고베 교토 지방을 여행할 때는 거의 보물창고 같이 활용할 수 있을 듯 싶습니다.

   이 책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엄청난 양의 음식 소개입니다. 노란구미님도 밤의추억 처럼 음식에 집착하는 여행을 하는 모양이더군요. 특히 여성분들 취향의  케이크 및 아이스크림 등등을 판매하는 제과점이나 길거리 음식 또한 귀여운 악세사리나 인형 등등을 판매하는 가게들도 친절하게 소개하고 있으니 아마 일본여행을 가실 여성분들에게는 더 없이 좋은 정보를 제공할 듯 싶습니다.  

  그 외에도 특정 음식을 먹는 법이나 특정 장소에서 행동하는 법에 대해서도 친절하게 잘 나와 있어 여행가서 외국인 티를 덜 내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심지어는 오사카 지방 방언과 그 용법까지 설명해 주니 말 다했지요. 참으로 친절하고 세세한 안내서입니다.

  그러나 간과할 수 없는 이 책의 단점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음식들이 전부 삽화로 그려져 있다는거... 그림은 이쁘고 아기자기해서 좋은데 문제는 우동이나 라면이나 그림만으로 보면 그놈이 그놈 같다는...ㅠ.ㅠ 아 딴건 몰라도 음식은 사진으로 넣어줬으면 하는 작은 소망이... 그러나 귀여운 그림으로 그려진 음식들을 보고 있자면 참으로 정성들여서 만든 책이구나 알 수 있었습니다.

  또 한가지는 먹을것이나 볼것들에 너무 집중한 나머니 교통이나 지리 그리고 숙박정보등은 상대적으로 소홀해서 도저히 이 책만 가지고는 여행이 힘들 것이란 판단이 든다는 것입니다. 심지어는 지도 조차도 다 삽화로 그린 약도들이니까요. 이 책의 가장 효과적인 사용법은 여행자 가이드를 하나 사시고 여행지에서 먹고 보고 마시고 싶은 곳을 선정을 할 때 활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 현지에서 유학이나 체류를 하시는 분들은 책에 나오는 곳을 시간 날 때 돌아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아 참 여자친구가 있으시다면 데이트 코스 물색에도 큰 도움이 될듯. 워낙 내용이 여성 취향의 간식이나 군것질거리가 많다보니... 하지만 남자분들이나 배낭여행객이 눈독을 들일만한 할인정보나 저렴한 음식정보도 많아서 은근히 쓸모가 많을 것 같습니다.

  책은 오사카, 고베, 그리고 교토 지방을 순차적으로 설명하는데 아무래도 볼거리가 많은 쿄토 지방에 많은 지면을 할애합니다. 게다가 특히 쿄토지방은 노란구미님 나름대로 여행 코스를 A, B, C, D로 정리해 놓아서 여행 루트를 짤 때에도 큰 도움이 될듯 합니다. 이 지역은 약도도 나름대로 도움이 될 것 같으나 역시 웬만큼 일본에 익숙하지 않다면 이 책만 가지고 현지 내비게이션은 무리 무리. 현지 지도나 여행자 가이드의 도움을 받으시길...

  어쨌건 이 책의 내용은 뭐랄까 다른지방 친구네 집에 놀러가서 "야 여기는 뭐가 맛있냐?"라거나 "여긴 어디가서 놀면 좋으냐?" 이렇게 물어보면 나올 법한 외부인이 범접하기 힘든 현지인들만 아는 재미들로 가득 찬 책입니다. 뭐 "김치찌개는 어느가게가 맛있고 청국장은 여기가 맛있고 그리고 보리밥을 먹으려면 역시 이 가게를 가야해...." 이런 느낌? 아마도 오사카 고베 교토 지역을 꽤나 다녔다는 분들도 이 책을 보면 '오호~~! 이런 곳이 있었어?" 하며 무릎을 착 치게 될 것 같습니다.  책을 읽어가면서 늘어나는 일본에 대한 소소한 지식들도 역시 이 책의 장점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고 보니 어쩌면 이 책은 밤의추억과 같은 빈곤한 배낭여행자에게는 독이 될 수도 있겠군요. 맛있는 군것질 꺼리 위주의 음식 설명이 많아서 여기 나와 있는데로 먹고 돌아다니다가는 여행경비가 순식간에 오링나 버릴듯...ㅡㅡ; 자 그럼 밤의추억은 이만 물러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Copyright ⓒ 2007-2008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년에 이 책 하나 믿고 오사카와 교토를 돌아다녔었지요.

    역시 약도가 비교적 정확하지 않다는 것과 음식 위주라는 점이 단점이긴 하지만 그래도 나름 괜찮았었습니다.

자 이제는 중국음식중에서 또다시 기름진 것으로 돌아갑니다. 하지만 이번 기름진 음식은 한국사람의 입맛에 잘 맞는 녀석이랍니다. 저의 지인인 여행가 한 분은 중국을 여행할 때는 겅의 이것을 주식으로 삼아버릴 정도이니 중국 여행 가셔서 음식때문에 고생하시는 분들은 한번 드셔보기를 강추합니다. 이녀석의 이름은 양로촬 중국어로 양꼬치란 뜻입니다만 한국이나 미국등 서양에서 먹을 때는 엄청나게 고린내가 나서 먹기 힘들었던 양고기가 어쩐일인지 중국에서는 특유의 고린내가 나지 않아서 먹기에 편합니다. 차이는 양을 잡는 방법과 향신료에 있다고 하는데 중국에서는 양을 잡을 때 먼저 피를 뽑아서 냄새가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우리들이 삼겹살을 구워먹듯이 사진과 같은 화로를 이용하여 즉석에서 구워먹으며 간편하고 신속하며 맛도 좋습니다. 양꼬치를 굽는데는 꽤나 요령이 필요하기도 합니다만 만약 자신이 없으실 경우는 요청하면 구워다 줍니다.  취향에 따라 향신료에 찍어먹어도 되고 그냥 소금만 쳐서 먹어도 맛이 좋으므로 후회없는 선택이 될 것입니다. 가격도 저렴해서 꼬치 하나당 50전에서 1원이면 됩니다. 원래는 신강에서 들어온 음식인데 저는 입맛이 신강것도 맛있지만 연길것도 참 맛있더군요. 이 두지방을 지나실 때는 꼭 양꼬치를 드셔보시길... 게다가 대부분의 음식점이 일찍 문을 닫는 중국에서 양꼬치집은 밤 늦게까지 문을 열므로 저녁에 출출할 때 가서 양꼬치와 함께 맥주를 한잔 하시며 담소를 나누시는것도 참 나름대로 중국여행의 즐거움이랍니다. 앞으로도 좀 더 많은 중국음식들을 소개해 드릴테니 중국에 가실 기회가 되시면 하나씩 드셔보세요. 이상 밤의추억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