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버드락...  이름 그대로 새들의 바위...

  미국 서부몬터레이 17마일 드라이브를 따라 페블비치로 가다 보면 나오는 이곳은 새들의 천국과 같은 곳입니다. 아름다운 바닷가 자연경관과 어울어진 새들의 휴식처로써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영화 ''의 촬영지로도 유명한 이곳은 날아다니는 갈매기와 새들을 감상하며 잠시 쉬었다가 갈만한 곳입니다.

  버드락은 주변의 바위들과는 달리 하얀색을 띄고 있어 눈에 확연하게 구분이 되는데요 하얀것이 바위이고 거뭇 거뭇 보이는 것이 새입니다. 눈에 띄는 하얀색이 인상적이긴 하지만 속사정을 알면 약간 낭만적인 이미지에 초를 치게 될지도... 사실은 이곳 바위가 다른 바위와 달리 흰 색을 띄는 이유는 새들이 하도 거기다가 '응가'를 많이 해서랍니다. 쩝... 아까 새들의 천국이라고 표현하긴 했지만 이러면 사실은 새들의 공중화장실(?!?!) 일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는 새 외에도 다람쥐, 사슴 등을 볼 수 있었는데요. 사람들에게 익숙한지 사람을 무서워 하지 않고 사람 주위로 몰려드는것이 우리나라와는 사뭇 달랐습니다. 특히 사슴들은 우리나라에서 저렇게 눈에 띄다간 쥐도 새도 모르게 누군가의 뱃속으로 들어갈텐데 말이죠. 동물을 사랑하고 해를 가하지 않는 미국사람들의 일면을 볼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의해야 할 것은 자연 상태로 방치된 야생동물이라 예방주사 같은것을 맞추지 않아서 함부로 만지다가는 병에 걸릴 수도 있다더군요. 헙... 그 말을 듣고는 이녀석들이 마냥 귀엽게 보이지만은 않았지만 그래도 초롱 초롱한 눈망울로 먹이를 달라는 듯한 표정을 짓는 이녀석들을 어떻게 미워할 수 있겠습니까. 처음으로 야생동물을 이처럼 가깝게 본 밤의추억, 그들의 맑은 눈망울을 아직도 잊을 수 없습니다. 여행이 끝난 지금에도 아직 이곳의 시원한 바다 내음이 느껴지는 듯 합니다.

   미국 서부 17마일 드라이브 여행을 하실 일이 있으면 한번 들려서 상쾌한 바닷바람도 쐬시고 야생동물들도 구경하고 가세요. 그럼 밤의추억 이만 물러갑니다.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계에서 화약을 가장 먼저 발명한 나라는 중국입니다. 그런 인연에서인지 무슨 날만 되면 여기저기서 폭죽터지는 소리가 끊이질 않습니다. 신년의 중국 불꽃놀이는 거의 상상을 초월합니다. 중국의 신년이 지나면 한 이틀동안 계속 귀가 멍멍한 증상도 생기며 심지어는 새벽에도 폭죽을 터뜨려 대니 잠자기는 글렀다고 보시면 됩니다. 2006년 신년에 연길시국제무역센터에 가보니 대형 폭죽 장식이 되어있더군요... 아 괜히 사진만 보아도...또 귀가 멍멍해 질라고 한다...ㅠ.ㅠ 새해를 중국에서 맞아보시는건 어떨까요. 물론 가시기 전에 충분히 숙면을 취하고 마취제에 가까운 수면제를 챙겨 가시기를 마음속 깊은 곳에서부터 권해 드립니다.... 이상 밤의추억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중국의 홍등은 정말 묘한 매력이 있는것 같아요~^^

    • 중국의 명절때 길거리에 홍등이 쭈욱 걸린걸 보면 정말 이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밤의추억에게는 중국에 가서... 아 중국이구나...하고 느끼게 만드는 풍경이었습니다.^^

미국가주우육면대왕은 중국을 다니다보면 기차역 주변이나 사람이 많은 지역에 흔히 보이는 중국 프랜차이즈 소고기탕면 전문 국수집 입니다. 5원 남짓한 저렴한 가격에 뜨뜻한 국물과 함께 맛있는 국수(면발은 우동과 비슷합니다)를 즐길수 있어서 많은 배낭여행자들을 비롯하여 한끼를 빠르게 때우려는 현지인들도 자주 애용하는 곳입니다. 향채를 넣지 않으면 대부분의 한국인들의 입맛에도 잘 맞습니다. 다만 기름 좔좔 흐르는 빨란 소스를 넣지 마세요. 많약 그걸 넣으면 바로 중국음식다워 집니다. 나름 중국음식 치고는 국물도 담백하고 면발도 큰 부담이 없어서 지나다니다가 한그릇씩 뚝딱 하고 가시면 되고 또 낮술이 생각 나셔도 역시 이곳에서 저 옆에 보이는 생맥주를 한컵식 비우고 가는 동지들을 만나실 수 있을껍니다. 당췌 어떻게 국수와 생맥주를 마시는지 이해는 가지 않았지만. 어쨌던 입맛 안 맞는 중국음식들 사이에서 허기를 채울 수 있고 해갈도 할 수 있으니 나름대로 여행이나 관광 오신 분들에게는 도움이 되실것입니다. 그리고 경비가 쪼들릴때도...심히 도움이 된다는... 그래서 여행중에는 저 빨간 간판이 반가울 때도 있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게 자주 보이는 간판입니다. 입맛이 까다로우신 분들은 생존을 위한 음식이니 나름 눈에 익혀두셔도 좋을듯... 어쨌던 중국에서 일반화 된 음식이니 한번 드셔보세요. 죽어라고 미국 캘리포니아식이라도 우기는데 어디 LA 차이나 타운 한 구석에 숨어있는지 캘리포니아에서는 본 적이 없습니다. 다음에 캘리포니아 갈 일이 있으면 하루 종일 이놈 찾는 숨바꼭질이나 해봐야겠습니다. 이상 밤의추억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것이 백두산 폭포다. 중국인들은 장백폭포라고 부르지만 백두산 폭포는 백두산 폭포다. 힘찬 물줄기가 백두산 정상 천지로부터 흘러와 시원하게 부서진다. 마치 힘들어 지쳐있는 우리 민족에게 일어나라고 응원이나 하듯이 우렁찬 목소리로 포효하면서... 그 뒤에는 잔잔한 물안개로 우리를 감싸 안는다. 힘내라고... 괜찮다고... 잘 하고 있다고... 우리의 귓가에 속삭이면서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