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긴급구호팀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9.05 중국견문록 - 바람의 딸 한비야의 열정을 담은 중국 문화 탐방기
한비야의 중국견문록
한비야 지음/푸른숲



  한비야, 이름 석자만 들어도 한국인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오지탐험가이자 전문여행가다. 바람의 딸이란 별명에 걸맞게 세계 곳곳을 바람처럼 떠돌아다닌 그녀가 현재는 NGO월드비젼 소속의 긴급구호팀장으로 변신한 지금에도 그녀의 열정은 변함이 없다.

  사람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었일까? 여러가지 요소가 있을 수 있겠지만 밤의추억의 생각으로는 사람의 인생에서 열정만큼 중요한 것도 없다고 생각한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광고 카피가 바로 한비야씨를 설명하기 위해 있는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보통 사람들은 안정을 추구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도전은 끝날 줄을 모른다.

  이 책은 한비야가 중국에서 어학연수를 하며 지낸 기간동안의 일들을 기록한 책으로써 그녀 특유의 편안한 전개로 독자가 거부감 없이 마치 그 자리에 함께 있는 것처럼 중국중국인 그리고 중국문화를 경험하게 해준다. 우리와는 다른 생각 우리와는 다른 시각을 가진 중국인을 장기간에 걸쳐 몸소 겪으면서 집필한 만큼 그녀의 다른 책보다 훨씬 더 심도있게 중국을 파헤쳐 주고 있다.

  밤의추억은 최근에 중국 여행을 하고 왔다. 물론 한비야씨의 중국견문록이 중국사람들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을 줬던것은 말할 필요도 없지만 실제로 중국에 다녀와서야 한비야씨가 책 속에서 무었을 말하고 있었는지를 제대로 알 게 된 기분이다. 그래서 중국 여행을 마치고 돌아와서 이 책을 다시한번 정독했다.

  책속에서 한비야씨는 만만한 중국인은 한명도 보지 못했다고 했다. 처음에 읽을 때는 이게 무슨 말인지 지금처럼 마음속에 와 닿지 않았다. 따라하는 것 같지만 밤의추억도 같은 말을 이 글을 읽는 여러분들에게 해 줄 수 밖에 없다. 허름한 옷을 입은 시장의 노점상 주인서부터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앉아 하루 종일 버튼을 누르는 아가씨까지 밤의추억도 만만한 중국 사람은 보지 못했다.

  이 책은 중국에 관련되거나 앞으로 중국에서 뭔가를 하고 싶어하는 모든 이에게 추천한다. 중국은 이 만만하지 않은 중국인들이 13억이나 있는 나라다. 우리와는 지리적으로도 가깝기 때문에 더욱더 중국인과 그 문화에 대해서 우리나라 사람들은 이해하려 노력할 필요가 있다. 아마 이 책을 읽기만 해서는 밤의추억처럼 그 진정한 가치를 알지 못할지도 모른다. 기회가 있다면 누구나 한번 이 책을 읽고 중국을 다녀오기를 추천한다. 그리고 나서 한번 다시 읽어보라. 바람의 딸 한비야의 눈으로 본 살아 숨쉬는 중국이 당신을 감싸고 있음을 느낄 것이다.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