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이랏샤이마세 도쿄이랏샤이마세 도쿄 - 10점
김현근 지음/미다스북스

  이 책은 저번에 소개해 드렸던 '당그니의 일본표류기'(밤의추억의 서평 보러가기)의 제 2권입니다. 역시 만화책이고요 부담없이 읽으면서 일본에 대한 생활정보나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아주 좋은 책입니다. 무었보다도 만화책이라 보기에 부담이 없고 책장이 술술 잘 넘어가서 좋습니다. 덤으로 유용한 상식과 지식도 늘으니 이보다 더 좋은 책이 어디 있을까 싶습니다. 이번편도 역시 전작에 이어서 강력 추천합니다. 전작인 당그니의 일본 표류기와의 차이점이라면 책이 약간 더 두꺼워 졌으며 그만큼 만화가 아닌 글의 분량이 늘었다는것입니다. 그만큼 전달되는 문화에 관련된 지식도 늘었다고 평가됩니다.

  이번 책은 제목에서 풍기는 이미지 처럼 지은이의 도쿄생활을 담은 만화입니다. 전작인 '당그니의 일본 표류기'는 지은이가 교토에 도착해서 벌어진 해프닝을 그렸기에 교토이야기가 많았는데 이젠 학교를 도쿄로 옮긴후의 내용이라 도쿄의 이야기가 많습니다. 그런데 언뜻 보면 여행서적 같지만 실제는 지은이의 유학수기와 같은 내용입니다. 더불어 일본 유학생들의 생활모습과 일본과 한국 문화 차이에 대한 설명도 있고 일반 서적을 통해서는 얻을수 없는 경험에서 오는 일본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경험하시게 됩니다.
 
  '이랏샤이마세 도쿄'를 읽으면서 인상깊었던 점은 각 장의 끝에 제공되는 '일본 스케치'란 코너입니다. '당그니의 일본 표류기'에서는 '당그니의 좌충우돌 일본표류정보'였던 코너인데 보너스식으로 일본에 대한 다양한 것을 소개해 주는 코너입니다. 주제도 음식, 주거문화, 역사  등등등 심지어는 일본인이 중국인을 바라보는 시각 까지 일반적으로 추상적으로 알고 있거나 관광이나 여행을 다니면서는 심각하게 생각해 보지 않았던 것들에 대해서 지은이의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재미있는 설명을 들을 수 있습니다.

  여행을 다니는 사람들에게 일본의 신사는 빠지지 않고 구경하는 곳중에 하나입니다. 일본의 신사 같은 곳을 가면 우리나라에서 절에가면 흔히 볼 수 있는 약수터가 있습니다. 옆에 대나무로 만든 국자도 떡하니 놓여있고요... 실제로 밤의추억도 신사에 가면 목도 마르고해서 별 생각 없이 '오호! 약수구면.... 약수라면 또 기어코 마셔줘야지 ㅋㅋㅋ...' 하면서 한 두 국자(?!?)씩은 꼭 마셔줬던것으로 기억합니다. 물론 항상 들고다니는 생수통에 하나 가득 담아오는것도 잊지 않았죠...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그 약수터에 대해서 몰랐던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 손 씻는 방법 (쵸우즈(手水)는 참배를 하기 전에 청결하게 하는 것입니다. 우선 마음을 청결하게 하고)
  하사쿠(물통-밤의추억은 국자로 표현했었죠? ㅎㅎㅎ)를 손으로 잡고 좌우로 손에 물을 붓습니다.
다음은 하사쿠의 물을 손바닥에 받아서 입을 헹굽니다.
다음은 하사쿠를 원래 위치로 돌려놓습니다.
(하사쿠에 직접 입을 대지 마시기 바랍니다.)P69

  흠... 넵 그렇습니다. 일단 약수터를 쵸우즈(한자를 보니 손물이라고 딱 나와있긴 하군요)라고 부른다는것 그리고 밤의추억이 국자로 알구 있던것이 하사쿠라고 부른다는것 그리고 이 약수의 의미와 정확한 사용방법을 한방에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밤의추억이 저 물을 두국자씩 열심히 들이마시며 심지어는 생수통에 담아갈때 옆에서 보던 일본인들은 '거 참 요상한 사람일세...'라고 생각하며 어이없어 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우스워 죽겠더군요. 뭐 알고 나서도 역시 목마르면 마시고 생수통에 담아 오긴 합니다만(물가 비싼 일본에서 생수 한 통도 자금난에 시달리는 배낭여행자밤의추억에게는 큰 돈입니다)하지만 그래도 이런 평소에 얻을수 없는 상식이 늘었다는 것에는 뿌듯함을 느낍니다. 참고로, 프랑스 식당에 가면 식전에 꽃이나 레몬을을 띄운 물이나오는데 이것또한 마시라고 있는것이 아니라 손을 씻으라고 있는 물입니다. 그리고 인도도 고급식당에 가면 손씻는 물이 있습니다. 인도는 특히나 식사를 손으로 하기 때문에 깔끔하게 씻어주시기 바랍니다.

  뭐 쵸우즈에 대해서는 밤의추억배낭여행 다니면서 경험한 것이라 갑자기 생각나서 말씀드린것이긴 하지만 이처럼 이 만화책에는 사소하지만 알아두면 재미있고 유익한 일본에 대한 상식이 넘쳐납니다. 읽기도 편하고 재미도 있으며 상식도 느니 이원복 교수님의 '먼나라 이웃나라' 씨리즈가 교육적인 만화의 역사편이라면 이 책은 생활편 정도로 보면 될듯 합니다. 일본에 관심이 많으신 독자들께는 강추합니다. 그리고 일본으로 유학을 가신다거나 배낭여행을 가시는 분들도 한번 읽어두고 가시면 여러모로 도움이 되실것입니다. 적어도 밤의추억처럼 쵸우즈의 물을 모르고 벌컥 벌컥 마시는 일은 없으실듯... 아참... 그리고 약수터에 대해서 모르는건 밤의추억만이 아니었습니다. 제가 시원하게 마시고 나자 어떤 서양 커플도 정말 맛나게 마시는 것을 밤의추억이 직접 목격했으니까요. 케케케... 흠 그렇다면 결론은 밤의추억이 그 서양 커플을 무식의 구렁텅이로 빠뜨린건가...ㄷㄷ ㅡㅡ;;근데 이제 생각해 보니 좀 가르쳐 주지 가만히 있던 주위의 일본인들이 좀 괴씸하긴 합니다. 자 그럼 다음에도 재미있고 유익한 책이 있으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Copyright ⓒ 2007-2008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그니의 일본 표류기 1당그니의 일본 표류기 1 - 10점
김현근 지음/미다스북스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찾아뵙는 밤의추억입니다. 한동안 또 여기 저기 기웃거리느라 블로그에는 접속이 뜸했었습니다. 오늘은 재미난 만화책을 하나 소개할까 해서 키보드를 들었습니다. 후후... 뭐 확실히 오늘 소개할 책은 만화책입니다. 그러나 여타 다른 흥미 위주의 만화책과는 다르게 독자의 관심사에 따라서 일반 책보다도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이원복 교수님의 '먼나라 이웃나라'같이 교육적인 만화라는 느낌이랄까요?

  밤의추억이 이 만화를 처음 접한것은 오마이뉴스에서 이 만화가 연재되고 있을 당시입니다. 만화가 재미있기도 했지만 여러가지 일본의 문화가 알기 쉽게 설명되어 있어서 즐겨 봤었습니다. 원래 여행에 관심이 많은 밤의추억은 종종 단순한 여행기를 읽어보거나 카페에서 활동하는 것 외에도 이것 저것 여러 미디어를 기웃거리기를 좋아하기 때문에 웹서핑을 하다가 알게된 만화였지만 한동안 중국에 푹 빠져 지냈기 때문에(물론 지금도 마찮가지입니다만...) 한동안 보지 못 했었습니다. 올해 초 일본에 가 볼까 하고 이곳 저곳 돌아다니던 중 문뜩 생각이 나서 찾아봤더니 아예 책으로 나와있더군요. 물론 바로 구해서 읽어보았습니다.

  책 제목이 표류기라서 여행기 처럼 느껴지지만 사실 이 책은 저자 당그니님(김현근)이 무작정 일본에 유학을 결정하면서 벌어진 여러가지 해프닝과 일본에 체류하면서 체험한 한국과 일본의 문화차이와 생활정보 등을 유쾌한 만화로 그려낸 유학수기와 같은 책입니다. 제 1권인 당그니의 일본 표류기에는 당그니님이 쿄토에서 생활하면서 겪은 일들이 정리되어 있습니다. 나름대로 쿄토에 대한 설명이 간략하게 나와있고 저자가 일본에 도착하여 외국인 기숙사 생활을 하며 겪는 일상을 솔직 담백하게 그려놓았습니다. 아마도 일본 유학을 앞두고 계신 분이라면 처음에 도착하여 외국인 등록증을 만드는 것 하며 이것저것 물건 구입하고 일본 물가택시 타는 법 등등 당장 일본에 도착해서 난감한 문제들에 대하여 비교적 사실적인 도움을 받으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실제로 일본에서 아르바이트 구하는 방법이나 절차와 같은것도 실제로 일본에서 생활한다면 알아두고 가서 도움이 많이 될 것이라 생각되었습니다.

  여행서적은 아닙니다만 내용중에서 한국과 일본의 문화차이나 일본에 체류하면서 알게된 일본인들의 생활방식 그리고 배경지식이나 유래 및 역사도 나름대로 많은 지면을 할애하면서 설명해 놓았으므로 여행가인 밤의추억도 일본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일본으로 여행을 준비하시는 분들도 한번 읽어보시기를 강력 추천합니다. 여행을 하는 목적이 관광이라면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그 지역의 문화를 체험해 보시는 여행을 계획하는 분이시라면 한번 읽어보는것 많으로도 일본에 대해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으실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고 보니 여행자밤의추억이 가장 도움을 받았던 부분은 참으로 사소하지만 이 부분 이었습니다.

참고로 일본 편의점이 한국과 다른점은, 큰 곳이라면 가게 내에 화장실을 갖추고 있어서 급할 때 잠깐 들러 볼일을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전체 편의점 중 절반 정도가 이에 해당.(P75)

  말도 안 통하는 외국에서 여행을 하다가 급작스런 자연의 부름을 받으면 참으로 난감하기 그지 없습니다. 일본 전역에 요소 요소마다 콕콕 밖혀 있는 편의점은 일본여행 내내 밤의추억에게 참으로 유용한 역할을 해 주었습니다. 편의점은 여행하면서도 계속적으로 소비되는 물이나 식량을 조달하기 위해 자주 들리는 곳이니까 따로 찾아갈 필요가 없어 시간도 많이 절약이 되고요.

  한가지 아쉬운 것은 예전에는 오마이뉴스에 연재되던 블로그가 개인 블로그로 이전을 했는데 책으로 출판된 분량의 대부분은 저작권 문제때문인지 블로그에 올라와 있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웹을 통한 새로운 만화의 연재도 뜸한것 같은 느낌이 들더군요. 물론 뭐 당그니님도 이런 저런 사정이 있겠지만 그래도 온라인으로 인지도를 얻으신 분이니 만큼 온라인 독자들에게도 신경을 써주셨으면 하는 마음에 약간 서운한 마음은 들지만 그래도 좋은 내용의 만화가 사장되지 않고 책으로 출판되기까지 한 것은 참으로 다행한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요즈음은 블로그에 만화보다는 유용한 글이나 일본어 강좌 같은 것들을 많이 올리시는 편인것 같아서 당그니님의 블로그도 링크해 봅니다. 아마도 일본에 유학을 준비하신다거나 혹은 여행을 준비하시는 분들은 들리셔서 시간 날 때 천천히 둘러보시면 이에 관한 유용한 지식을 하나 둘 얻게 되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그니님 블로그로 바로가기

  아무쪼록 허접한 리뷰지만 여러분께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책이 있다면 또 후딱 읽고 리뷰로 찾아뵙겠습니다. 하기사 이번 책도 읽기는 작년 말에 읽었으나 여행을 다녀온 지금 리뷰를 쓰게되니 참으로 밤의추억의 뒷북은 심각한듯 합니다. 그래도 국내에 들어와 있을 동안은 꾸준히 이것 저것 포스팅이 올라올테니 한동안 포스팅이 없으면 얘 또 어디 가서 짱밖혔나보다 생각해 주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며 밤의추억은 이만 물러가 보겠습니다.

당그니님의 두번째 책 '이랏샤이마세 도쿄' 서평 보러가기


Copyright ⓒ 2007-2008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당그니님은 <미디어 2.0> 책에도 언급되시는 걸로 봐서
    블로그스피어에서도 유명한 파워블로거인가 봅니다.

    지난 번에 소개해주신 <노란구미>책도 재미있는 걸로 봐서
    이 책 또한 기대가 되네요. 읽는 것은 좀 나중이 되겠지만요.
    그리고, 저 또한 이동거리 중에서 화장실 체크는 꼼꼼히 하는 편인데 밤의 추억님 대단하십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