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청주시 금천동금천교회 맞은 편에 보면 '보리밭' 이란 보리밥 집이 있습니다. 여기는 보리밥도 맛이 있지만 특별히 알탕이 푸짐하게 나옵니다. 장정 3명이 가서 다 못 먹고 나왔으니 아마 특별히 대식가가 아니라면 한 네명 정도 가서 느긋하게 술한잔 하면서 세상 사는 이야기를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밑반찬들이 모두 정갈하고 깔끔해서 입맛을 돋구고 물대신 주는 숭늉도 구수하답니다. 가격도 저렴해서 10000원 짜리 한장이면 이 맛있는 알탕을 즐길 수 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겉보기에는 뭐 특별할 것이 없습니다. 아! 참 지금 인도를 공사중인지 널판지를 깔아 놓았더군요. 자 그럼 내부로 들어가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별한 인테리어 같은것은 없습니다만 나름대로 깔끔하고 우리에게 익숙한 내부입니다. 뭐 어쨌던 분위기로 가는 음식점은 아니니까요. 분위기 생각하시면 레스토랑으로 썰러가셔야겠죠?

   자... 그럼 여기서 본격적으로 알탕의 섹시한 자태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국물도 걸쭈욱 한것이 입맛을 돋굽니다. 같이 나오는 밑반찬도 많아서 여기다가 밥한공기 주문하시면 한 끼 식사로도 적당 하답니다.

  자.. 그럼 청주에 사시는 분들은 요즘처럼 비가 부슬 부슬 내리는 날, 맛있는 알탕을 앞에두고 얼큰한 국물을 떠먹어 가면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친구들과 함께 소주병 기울이면서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보시는건 어떨까요? 그럼 밤의추억 물러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 우리나라 전후세대들은 식량이 모자라서 옥수수로 만든 강냉이국수를 많이 먹었다고 합니다. 면발이 거칠어서 정말 맛없었다는 말을 들었답니다. 우리에게는 빈곤의 상징으 되어버려 지금에 와서는 잊혀져 버린 강냉이국수가 연변에서는 그 맥을 이어와 온면이라는 맛있는 음식으로 진화했답니다. 중국에 와서 먹은 음식중 가장 입맛에 맞는 음식으로 맛은 우리의 잔치국수와 비슷한데 면발은 탄력있고 매력적인 노란 면발입니다. 어쨌던 연변이나 중국 어느지역이던 조선족 음식점에 들릴 일이 있으시다면 온면을 꼭 드셔보세요. 보기에는 특별할 것 없어보이지만 후회하지 않는 선택이 되실 것입니다. 자 그럼 밤의추억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1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맛있겠네요~! ^^
    아 배고픕니다... : )

  2. 비밀댓글입니다

  3. 먹어봤는데 면발이 끝내주더라구요 구입할 순 없나요?

    • 그쵸? 참 면발이 탱탱하니 술술 잘 넘어가고 좋더라구요. 요즘은 중국동포들이 운영하는 중국 식료품점이 생겼더라구요. 국제결혼 한 분이나 교포분들께 물어보면 찾으실 수 있을껍니다. 흐흐흐 청주에는 롯데 영프라자 옆의 양꼬치집에서 사드실 수 있다는...

  자 이번에도 역시 중국요리입니다. 요리라고 하기보단 그냥 음식이 낫겠군요. 중국사람들은 이것을 식사로 먹기도 합니다만 일딴 한국인 입맛에는 간식으로 느껴지는게 사실입니다. 이름은 쫜빙 입니다. 속에 팥고물이 들어가서 달거든요. 흠 이걸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가... 고민되네요. 일딴 겉부분은 국수를 실처럼 뽑아서 천을 엮었다고 표현해야 할 것 같아요. 그렇게 해서 겉을 만든후에 속에다가 저기 보랏빛으로 비쳐 보이는 것이 팥고물입니다. 상당히 달짝지근한데 이걸 아까 만들어 놓은 국수 천으로 말아서 기름에 튀겨 냅니다. 겉이 아주 바삭 바삭하고 속은 달아서 매운 음식을 먹은 후에 얼얼한 입안을 정리시키기에는 그만입니다. 특별히 자극적이거나 혐오스러운 내용물이 없으므로 한국인이 먹기에 부담이 없는 음식중에 하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 이번에도 역시 지난 회에 이어 중국요리 입니다. 이름은 스궈 마랑펀 우리말로 번역하면 돌솥 매운국수인데요. 중국윈난성 음식입니다. 우리 돌솥 비빔밥 해 먹는거 같은 돌솥에다가 큼지막한 당면, 고기, 야채등을 넣고 중국 특유의 매운맛고추기름으로 끓여낸 요리인데요. 여기 들어가는 당면은 우리나라의 당면하고는 좀 차이가 납니다. 약간 당면을 넓게 뽑아놓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입에서 느끼는 촉감이 당면보다 훨씬 질기고 쫀득 쫀득합니다. 안에 고기도 들어가 있고 야채도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이 국물의 매운맛은 아마 중국의 훠궈를 잡숴본 분이면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처음에는 저도 잘 못 먹었는데 나중에 가니가 중독이 되더군요. 역시 한국사람은 자극적 음식을 잘 먹습니다. 중국가시면 한번 잡숴보세요. 배낭여행을 하아가 간단하게 한끼 때우기에는 꽤나 괜찮은 식사랍니다. 항상 이거 먹고 나면 매워서 땀이 쫙 빠지고 물을 잔뜩 소비하게 되긴 하지만, 밤의추억에겐 중국에 가서 못 먹고 오면 섭섭한 음식 중에 하나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녀석이 중국 요리중 한국인에게 가장 유명한 북경오리이다. 북경에는 황실로 배달을 갔다는 전취덕을 비롯하여 두 세 개의 유명 북경오리점이 있다.

  일인분도 주문할 수 있지만 가능하면 사람들이 몰려가서 한마리를 통째로 주문하는것이 이득이다. 오리 한마리를 주문하면 이처럼
한마리를 통째로 구워와서 테이블 옆에서 조리사가 솜씨좋게 살을 발라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 머리를 반으로 쪼개 놓은 모습이 약간 거부감은 가지만 살을 다 바른 후의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북경오리의 키 포인트는 바삭 바삭하고 고소하게 튀겨진 껍질이다.

  오리가 워낙 기름이 많아 많이 먹으면 약깐 느끼하긴 하지만 그래도 처음 한 입 먹을 때의 맛은 거의 환상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와 함께 나온 쌈 재료들. 위의 밀전병에 고기와 이런 저런 야채들을 함깨 넣고 매운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왼쪽의 빨간 소스를 달짝지근한거 좋아하는 사람은 오른쪽의 검은 소스를 넣고 먹는다.

  오리도 꽤나 양이 되지만 이것들과 같이 쌈을 싸서 먹기 때문에 양은 많은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까 고기를 발라내고 남은 뼈와 약간의 고기들을 이처럼 볶아주기도 하고 탕을 끓여주기도 한다. 어차리 기름기가 많아서 탕으로 먹는것 보다는 볶아 먹는것이 맛이 훨씬 좋다. 향긋한 즈란이라는 것을 함께 넣어 볶아주기 때문에 나름 개운한 면도 있다.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1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 먹음직 스러운데요.

    중국 본토에 가서 못먹어도, 강남에도 그렇게 조금은 맛난 곳이 있습니다.

    우성아파트 사거리에서 국기원쪽으로 올라가다가 은행에서 좌회전해서 가면

    마오쩌뚱(!)이라는 중국집이 있지요.

    거도 맛있어요. ㅎㅎ

  이게 중국의 대표적인 아침식사이다.

  중국 사람들은 집에서 해 먹기 보다는 주로 아침시장에 가서 사가지고 오거나 길에서 그냥 뚝딱 해치우고 출근한다.

  저 꽈배기 같이 생긴게 궈즈 혹은 요우티아오라고 하고 우유처럼 보이는 맑은 게 또우장이라고 하는 끓인 두유라고 할 수 있겠다. 그리고 그 옆에 풀하고 두부하고 떠 있는게 떠푸널... 뭐랄까 순두부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궈즈는 튀긴음식인데 튀기기 전에는 손가락만한게 튀기고 나면 저만큼 불어난다.

  밤의추억은 먹기도 좋아하지만 아침시장에 가면 저놈의 것 튀기는 것만 매번 십분이상 구경하다 온다. 볼 때마다 신기하고 재미있다. 내가 유치해서 그런가...

  맛은 굉장히 기름기가 많아서 느끼하다. 꼭 기름에 젖어있는 느낌이다.

  또우장은 아주 맛있다. 달짝지근 한것이 속도 편해지고 말이다. 근데 이 달짝지근한 맛은 전폭적으로 설탕에 근원하므로 열량은 꽤 높을 수도 있다. 또우장을 살 때 주의할점. 꼭 냄새를 맡아보고 사라. 어떤 때는 너무 오래 끓여서 탄내가 날 수가 있다.

  떠푸널도 꽤나 먹기 괜찮은 음식중에 하나인데 문제는 여기에 들어가는 향채다. 한국인 중에서는 이 향채에 거부감을 가진 사람이 많다. 맛이 약간 비릿한 풀맛인데 워낙 입맛이 잡식성인 밤의추억은 잘만 먹어제낀다. 향채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분들은 '뿌야오 상차이!' 를 외쳐주시면 향채 맛만 뺀 떠푸널을 즐길 수 있다. 하지막 역시 향채가 들어가야 제대로 된 맛임을 기억하기 바란다.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