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자 또 중독성 강한 중국요리 하나 또 소개 들어갑니다. 마라탕사천지방 요리입니다. 크.. 밤의추억은 매운걸 좋아하기 때문에 사천음식을 기회가 되는 대로 먹어보아서인지 사천요리 매니아가 된 거 같아요. 이름하여 마라탕. 맵고 입안이 얼얼해 지는 마료를 넣은 국물에 각종 채소와 국수 두부 고기 등등을 넣고 끓여냅니다. 시간도 금방이에요 한국의 패스트푸드 음식점보다 더 빨리 나오는듯.

  이것도 좀 적응이 필요한 요리입니다. 지금은 중국 전역에 퍼져 있는데요. 역시 사천음식은 사천출신 주방장이 하는 곳에가야 제맛이 납니다. 실제 한국인들에게는 일반 대중화된 마라탕이 덜 자극적이라서 더 입맛에 맞습니다만. 미지의 음식이 두렵지 않으신 분들은 한번 제대로된 사천음식점에 가서 드셔보세요. 땀이 비오듯 나와서 음식점을 나설 때는 샤워를 한 듯 아주 상쾌한 기분이 되서 나오시게 될껍니다.

  대부분 가격이 한 5원 안쪽입니다. 주문 방법은 주문대로 가셔서 각종 풀과 식재료들이 널려있는데 그중 대충 맛있어 보이는 풀과 국수를 손으로 가리키시면 됩니다. 그러면 그걸 소쿠리에 담고 한 5분 정도 끓여내면 완성. 여기에 잘 어울리는 음식은 역시 꼬치구이. 신강식 양꼬치에 이놈을 먹으며 적절한 음료수로는 화셩루라는 땅콩우유입니다. 으아.. 땅콩우유가 매운 음식에 어울린다는걸 이걸 먹어보고 알았답니다.

  자 공개되었습니다. 중국에서 밤의추억의 한끼식사. 혹시 중국에서 별로 입맛에 땡기는게 없다 싶으신 분들은 한번 도전해 보세요. 한번 중독되면 이거 먹으러 중국 가고 싶답니다. 저 국물 끓이는 특유의 향이 있는데 이 향만 맡아도 입에 침이 고인다는. 앞으로 맛있는 추억을 올릴때는 조심해야 겠어요. 써놓고 나니까 또 먹으러 가고 싶어지네요. 이러면 안되는데... 충동여행을 하면 지갑의 건강에 과히 좋지 안습니다. 이상 밤의추억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말라탕 먹으로 중국에 가고싶당~^^

    한국에는 파는곳이 없는지..?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