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벌거벗은 세계일주 2 - 10점
강영숙.박수정 지음/성하



  전편 벌거벗은 세계일주 1편에 이어 저자인 강영숙, 박수정씨가 1년 7개월동안 원월드 티켓을 이용하여 세계여행을 다닌 여행기입니다. 벌거벗은 세계일주 2편에서는 저자들이 북미, 중미, 남미,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발트3국, 러시아, 몽골까지의 여행을 기록했습니다. 1편에서 이미 원월드 티켓이나 예산, 루트에 대한 정보 제공은 끝이 났으므로 이번편은 여행기로써 충실한 책이 되었습니다.

  이번편에 수록된 나라들은 빈곤한 나라들이 꽤 많아서 그런지 오지여행의 냄새가 폴폴 나는 책입니다. 진정한 5불 생활자의 모습이 나온다고나 할까요? 아마도 5불 생활자들이 어떻게 여행을 하는지 궁금하신 분들은 2편을 읽어보시면 감이 오실 것입니다. 오지여행은 아무나 하기 힘듭니다. 그리고 나름대로 위험 요소도 많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씩씩하게 이 나라들을 돌아보면서 그들만의 시각으로 이 나라들의 문화에 적응하는 것을 보면서 아마도 오지여행의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입니다.

  여행을 하다보면 세상에는 정말 각양 각색의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똑같이 추레한 모습으로 등에 배낭을 지고 터벅 터벅 걸어다니는 배낭여행자지만 저마다 여행을 통해 추구하는 바나 여행의 목적이 다릅니다. 다른 사람의 여행기를 읽으면서 자신의 여행과는 다른 관점, 다른 목적, 다른 생각을 경험해 주는 것은 자신의 여행을 좀 더 풍부하게 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여행을 해보신 분이거나 여행을 꿈꾸고 계신 분들에게도 이 책을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이 책을 읽으시면서 여행에 대한 개념도 잡으시고 다른 여행자의 관점에서 자신의 여행을 되돌아 보는 기회를 가졌으면 합니다. 밤의추억은 여행을 좋아하므로 여행서적을 꽤 많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여행을 다녀오면 이 책들을 한번씩 다시 읽어보면서 제 자신의 여행과 비교해 보곤 합니다. 그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여행서적여행 가기 전에 읽은것 하고 여행을 다녀와서 읽는것 하고 다가오는 의미가 다릅니다.

  따뜻한 햇살이 그리워지는 요즈음 양지 바른 카페에 앉아서 이런 저런 여행서적을 읽어보시기를... 아마도 전에는 무심코 넘어갔던 생각지도 못했던 새로은 이야기들이 여러분의 입가에 미소를 짓게 해 줄 것입니다. 그럼 밤의추억 이만 물러갑니다.

벌거벗은 세계일주 1 - 세계여행, 원월드 티켓, 5불 생활자... 지대로 보여드립니다. 서평보러가기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비야의 중국견문록
한비야 지음/푸른숲



  한비야, 이름 석자만 들어도 한국인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오지탐험가이자 전문여행가다. 바람의 딸이란 별명에 걸맞게 세계 곳곳을 바람처럼 떠돌아다닌 그녀가 현재는 NGO월드비젼 소속의 긴급구호팀장으로 변신한 지금에도 그녀의 열정은 변함이 없다.

  사람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었일까? 여러가지 요소가 있을 수 있겠지만 밤의추억의 생각으로는 사람의 인생에서 열정만큼 중요한 것도 없다고 생각한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광고 카피가 바로 한비야씨를 설명하기 위해 있는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보통 사람들은 안정을 추구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도전은 끝날 줄을 모른다.

  이 책은 한비야가 중국에서 어학연수를 하며 지낸 기간동안의 일들을 기록한 책으로써 그녀 특유의 편안한 전개로 독자가 거부감 없이 마치 그 자리에 함께 있는 것처럼 중국중국인 그리고 중국문화를 경험하게 해준다. 우리와는 다른 생각 우리와는 다른 시각을 가진 중국인을 장기간에 걸쳐 몸소 겪으면서 집필한 만큼 그녀의 다른 책보다 훨씬 더 심도있게 중국을 파헤쳐 주고 있다.

  밤의추억은 최근에 중국 여행을 하고 왔다. 물론 한비야씨의 중국견문록이 중국사람들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을 줬던것은 말할 필요도 없지만 실제로 중국에 다녀와서야 한비야씨가 책 속에서 무었을 말하고 있었는지를 제대로 알 게 된 기분이다. 그래서 중국 여행을 마치고 돌아와서 이 책을 다시한번 정독했다.

  책속에서 한비야씨는 만만한 중국인은 한명도 보지 못했다고 했다. 처음에 읽을 때는 이게 무슨 말인지 지금처럼 마음속에 와 닿지 않았다. 따라하는 것 같지만 밤의추억도 같은 말을 이 글을 읽는 여러분들에게 해 줄 수 밖에 없다. 허름한 옷을 입은 시장의 노점상 주인서부터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앉아 하루 종일 버튼을 누르는 아가씨까지 밤의추억도 만만한 중국 사람은 보지 못했다.

  이 책은 중국에 관련되거나 앞으로 중국에서 뭔가를 하고 싶어하는 모든 이에게 추천한다. 중국은 이 만만하지 않은 중국인들이 13억이나 있는 나라다. 우리와는 지리적으로도 가깝기 때문에 더욱더 중국인과 그 문화에 대해서 우리나라 사람들은 이해하려 노력할 필요가 있다. 아마 이 책을 읽기만 해서는 밤의추억처럼 그 진정한 가치를 알지 못할지도 모른다. 기회가 있다면 누구나 한번 이 책을 읽고 중국을 다녀오기를 추천한다. 그리고 나서 한번 다시 읽어보라. 바람의 딸 한비야의 눈으로 본 살아 숨쉬는 중국이 당신을 감싸고 있음을 느낄 것이다.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