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만원짜리 한 장으로 할 수 있는 일을이 점점 적어지고 있는 요즘 단돈 삼천원이면 맛있고 푸짐한 청국장과 보리밥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청주시 상당구 내덕동에 위치한 길목식당이란 곳인데요. 청주 분들은 거의 다 아실듯 싶을 정도로 유명한 이 집은 점심 때 가면 주머니 가벼운 직장인들로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붐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는 가정집에서 영업을 했었는데 이제는 번듯한 식당이 되어 있습니다. 대부분 음식점들이 이전을 하고 나면 맛과 서비스 그리고 음식의 양 중 어느 하나는 떨어지는데 이집은 오히려 분위기만 깔끔해 졌을 뿐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손님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니 이젠 명실공히 청주의 맛집으로 소개를 해도 부족함이 없을 듯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찬도 주인 아주머니 솜씨가 좋으셔서 반찬도 맛깔스럽고 이런 저런 반찬들과 푸성귀도 넣어서 썩썩 비비면 냉면그릇 한가득 나오는 보리밥에 역시 넉넉한 인심의 구수하고 얼큰한 청국장을 떠먹으면 뿌듯하게 불러온 배를 뚜드리며 식당문을 나올 수 있습니다. 입맛이 없으실때는 역시 보리밥청국장이 제격이니 한번 가족 또는 동료들과 들려서 입맛을 돋구고 가 보세요. 그럼 밤의추억 이만 물러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국장 참 맛있겠네요 ^^b

  2. 청중에 일이 있어서 몇번 갔는데, 먹을데가 마땅히 없었는데, 좀미리 알았으면 좋았을 듯 합니다. 아쉽네요..

  3. 오오.. 밤의추억님 안녕하세요 ^^

    청국장을 월래 좋아했엇는데.. 맛집이있는걸보고 이렇게 보고가네요~

    정말 맛있어보이는군요!

    괜찬타면 저기가 어디인지 지리설명좀 해주실수있을까요? 한번 찾아가고싶군요!

    • 낙양님 방문 감사합니다. 절 아시는 분 같은데. 힌트좀 주세요. ^^; 길목식당은 청주시 내덕동 구문화방송에서 시영아파트 사거리를 향해 가시다가 시영아파트 사거리 바로 전 골목(모퉁이에 작은 슈퍼가 있습니다) 으로 우회전해서 들어가서 직진하시면 놀이터와 노인정 지나자마자 바로 우측에 있습니다. 쉽게 찾아가실 수 있을꺼에요. 단, 점심시간에는 친목계 아주머님들과 회사원들로 무지 붐빕니다. ^^*

  청주시 금천동금천교회 맞은 편에 보면 '보리밭' 이란 보리밥 집이 있습니다. 여기는 보리밥도 맛이 있지만 특별히 알탕이 푸짐하게 나옵니다. 장정 3명이 가서 다 못 먹고 나왔으니 아마 특별히 대식가가 아니라면 한 네명 정도 가서 느긋하게 술한잔 하면서 세상 사는 이야기를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밑반찬들이 모두 정갈하고 깔끔해서 입맛을 돋구고 물대신 주는 숭늉도 구수하답니다. 가격도 저렴해서 10000원 짜리 한장이면 이 맛있는 알탕을 즐길 수 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겉보기에는 뭐 특별할 것이 없습니다. 아! 참 지금 인도를 공사중인지 널판지를 깔아 놓았더군요. 자 그럼 내부로 들어가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별한 인테리어 같은것은 없습니다만 나름대로 깔끔하고 우리에게 익숙한 내부입니다. 뭐 어쨌던 분위기로 가는 음식점은 아니니까요. 분위기 생각하시면 레스토랑으로 썰러가셔야겠죠?

   자... 그럼 여기서 본격적으로 알탕의 섹시한 자태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국물도 걸쭈욱 한것이 입맛을 돋굽니다. 같이 나오는 밑반찬도 많아서 여기다가 밥한공기 주문하시면 한 끼 식사로도 적당 하답니다.

  자.. 그럼 청주에 사시는 분들은 요즘처럼 비가 부슬 부슬 내리는 날, 맛있는 알탕을 앞에두고 얼큰한 국물을 떠먹어 가면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친구들과 함께 소주병 기울이면서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보시는건 어떨까요? 그럼 밤의추억 물러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