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지금 현재 한국 사회는 초고도 경쟁 사회이다. 그러다 보니 사회에서 요구하는 교육의 정도가 높다. 그중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것은 외국어교육. 영어는 물론이고 요새는 일어, 중국어 등도 인기가 좋다. 특히 영어교육의 과열 정도는 상상을 뛰어넘는다. 거의 유아원에 다닐때부터 우리사회는 맹목적으로 영어교육에 투자하고 있다. 골목 골목마다 외국어 학원이 들어서고 요즘은 머리 노랗고 눈파란 외국어 선생님이 없으면 영어학원 장사를 못 해 먹는다.

  취업때는 또 어떤가 다들 토익(TOEIC) 토플(TOEFL) 시험 고 득점자를 요구하고 있다. 토익 토플 시험으로 다른나라에 연간 엄청난 돈을 갖다 바쳐가면서 말이다. 그런데 그렇게 엄청나게 돈을 벌게 해 주는 우리 학생들을 그들은 찬밥취급하고 있다. 왜 그럴까? 그런데 실제로 그럼 우리는 이렇게  수모를 겪으면서까지 투자해서 배운 영어를 써먹기는 하는걸까? 취업을 위해 돈들여 시간들여 공부해놓고 실제 입사해서는 영어의 알파벳도 접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다른 지식도 마찮가지지만 특히 언어는 사용하지 않으면 잊어버린다. 그리고 활용할 곳이 없으면 흥미를 잃게 되고 만다. 다들 영어공부가 어렵다고 하지만 실제로 어려운것은 공부가 아니라 점수만 필요할 뿐이지 흥미가 없기 때문에 계속 하는 것이 힘든것이다. 결국은 흥미를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단 것이다. 여러가지 흥미를 유도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사람마다 취향이 틀리므로 꼭 어떤게 맞다고 할 수 없으니 영어를 즐기기는 커녕 악으로 깡으로 버티는 사람만이 원하는 점수를 쟁취하게 되며 점수를 쟁취하고도 이력서에 한 줄 써 넣는것 이외에는 활용을 하지 못한다. 이 얼마나 슬픈 현실이란 말인가.

  일딴 자신에 맞는 공부를 할 필요가 있다. 영어던 어떤 언어던 간에 자주 접하려면 그 언어를 가지고 자신이 관심있는 무었인가를 해야한다. 밤의추억 같은 경우는 어떤 언어를 공부할 때 그 언어로 된 영화를 본다. 영화 한 편을 죽어라고 한 100 번 쯤 반복해서 보고 들으면 대충 귀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귀에 들어올 때까지 반복적으로 듣다가 귀에 들어오기 시작하면 들리는 대로 단어를 찾는다. 실제 문법이 없어도 단어만 몇개 알면 대충 무슨 뜻인지 짐작이 간다. 그 다음에 문법을 한번 훑는다. 그러면 여태껏 그냥 외웠던 영화속 문장들이 왜 그렇게 끼워 맞춰졌는지 이해가 가기 시작하며 그 이후로는 외운문장과 문법적 지식을 바탕으로 새로운 문장을 응용할 수 있게 된다.

  문법을 꼭 거쳐야 하는 이유는 문법을 제대로 알지 않고서는 생활회화와 같은 단순한 문장은 만들수 있지만 복잡한 문장은 만들 수 없기 때문이다. 대부분 문법부터 시작을 하는데 밤의추억 생각은 여기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냥 척 봐도 따분한 언어의 규칙들을 암기하는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재미가 없다. 물론 그대로 할 수 만 있다면야 더없이 효율적인 방법이다. 문법을 알고 문장을 구성하는 법을 먼저 배워서 이를 활용해 나간다. 논리에도 맞도 듣기에도 좋은데 문제는 너무 재미가 없다. 그러다 보니 자 오늘부터 영어공부하자.. 하고 문법책을 폈다가 닫았다가를 수십번.. 앞부분만 손때로 까맣게 변해버린 문법책을 라면 냄비 받침으로 사용하는 현상이 벌어진다.

  여기에 자매품이 있으니 이게 바로 어휘책이다. 밤의추억이 생각할 때 어휘책이야 말고 웬만큼 기본 수준에 올라가야 볼 만한 책이다. 그리고 꼭 봐야하는가가 의문점이다. 어휘란 자주 사용하면 늘게 되어 있으며 사용하지 않는 어휘는 알고 있다가도 정작 필요할 때 나오지 않는 법이다. 어휘책은 다음의 용도로 가장 많이 활용해 보았을 것이다. 문법책을 뒤적거리다가 지루하니 그래 그럼 단어나 외우자.. 조금 외우고나면 역시 재미 없어진다. 역시 어휘책도 앞부분만 까매진 채 라면 국물에 얼룩져 있다. 실제로 어휘는 자기가 찾아낸 흥미 범위에서 암기하고 새로운 단어가 나올때 마다 암기하는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요즘 쓸데도 없으면서 높은 수준의 어휘책을 가져다 놓고 공부하는 사람들을 자주 보곤 하는데 밤의추억이 보기에는 여러모로 시간의 활용면에서 부적합하다고 보여진다. 그보다는 나에게 필요한 단어를 하나라도 더 습득해라. 영어의 단어는 너무 많아서 각 분야마다 서로 사용하는 어휘가 많이 틀리기 때문이다.

  일딴은 습득을 원하는 언어를 활용할 곳을 본인의 평소 취미를 살려서 찾아내라. 그렇지 않으면 그대는 본인의 의지력을 시험하는 고행의 시간을 보내게 될 것이다. 뭐든 좋다. 본인이 시키지 않아도 하는 것을 찾아서 영어로 그 폭을 늘려라. 그러면 항상 영어 지식에 배고플 것이고 그 배고픔을 채우기 위해 시키지 않아도 공부하게 될 것이다. 항상 우리가 찾고 있는 나에게 영어를 가르쳐 줄 마법의 책을 찾아 다니지 않아도 자연 실력이 느는 경이로운 결과를 얻게 될 것이다. 그럼 모두 자신만의 취미를 살려 외국어에 도전해 보기 바란다.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밤의추억이 중국 여행을 하면서 언제나 그렇듯 새로운 언어를 배우기 시작하면 해당 언어로 된 영화를 뽕을 뽑을 때 까지 보는 버릇에 의하여 시작된 미친 짓이 바로 이 장장 41편짜리 신조협려 씨리즈를 보기 시작한 것이다. 원래 원칙은 현대물을 보는데 중국 여행하다가 이게 재밌다고 중국의 지인이 소개해 주어서 귀가 얊은 밤의추억이 보기 시작한 이 무협드라마는 아마 아직까지 만들어진 중국 무협 드라마 중에서는 가장 영상적으로 아름다운 드라마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 어쨌던 평소에는 현대물로 영화를 골라서 100번정도 보는 주의인데 이번에는 원칙을 깬 대가를 톡톡히 치르고 있다. 혹시 밤의추억의 방법을 따라하는 분들 계시다면... 41편짜리 드라마 시리즈 고르지 마세요... 죽어요 죽어...ㅠ.ㅠ 젠장 지금 두번째 23편 보고 있음... 그나마 이 영화의 영상이 아름답지 않았으면 예전에 때려 쳤을것이며 41편짜리 드라마로 도전하려는 생각을 일찍 접었을 것이다(이건 공식적인 입장)... 여주인공 유역비 출연율이 높아서 계속 보게됐다고는 밤의추억은 절 때 말할 수 없다(*^.^*)a.

  어쨌건 명작으로 꼽히는 무협소설가 김용영웅문 중 제2부 신조협려는 벌써 많은 감독과 배우들에 의해서 여러차례 재해석되었으며 유덕화가 주연한 1991년 작이 가장 잘 된 작품으로 꼽히고 있으나 아무래도 이 2006년판 같은 경우는 아무래도 최근작이다 보니 영상미만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컴퓨터 그래픽은... 쩝... 심형래 감독이 아주 자랑스러워 질 것이다. 그리고 무협드라마라기 보다는 연애 드라마다. 이점 염두에 두고 보셔야 할 것이다. 김용님의 소설을 읽고 어떻게 해석이 되었는지 궁금하신 분은 강추. 중국 특유의 아름다운 영상 (뭐 그래봐야 선녀 영상이지만...)물론 유역비황효명 팬들은 군소리 없이 볼만한 영화라고 생각하니다. 어쨌던 우리들의 신선누님이 꽤나 장시간에 걸쳐 출연하는 작품으로 한번 스쳐가실 필요는 있는 작품이라고 평가합니다. 연애 내용도 어쨌던 우리가 보기에는 이해가 잘 안되며 억지스러워 보이는 부분이 있어서 높은 점수는 주지 못할 것 같다.

  어쨌거나 자학을 하기로 한 밤의추억이 2번째 23편을 보고 있지만 아무래도 벌써부터 속도가 느려지는 것을 보니 아무래도 이놈으로는 오래 못 버틸것 같다. 어렸을 때 재미있게 보았던 의천도룡기를 다시 봐볼까 생각해 봅니다. 주인공 두명을 사모하시는 분들은 강추. 화끈한 액션을 보시고 싶은분은 비추. 중국 스타일 연애스토리나 중국적 영상미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역시 강추입니다. 갑자기 드라마를 보다가 욱하여 썼습니다만. 사실과 크게 다르지 않을것입니다. 그럼 저는 이만 물러갑니다. 다들 즐거운 시간 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리메이크된 장기중 감독 황효명, 유역비 주연 신조협려 2006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