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월병은 중국의 대표적인 한가위 음식입니다. 중국은 추석을 중주제(중치우지에)라고하여 절기로 지키지만 한국처럼 실제로 휴일도 아니고 큰 명절로 지내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휴가도 없다는. 중국 친구들에게 한국에선 추석만되면 민족 대 이동이 일어난다고 말해주면 믿어지지 않는 얼굴을 하곤 합니다. 특히 추석에는 회사에서 떡값이 나온다고 하면 '우아~'하며 부러워 벌어진 입을 다물 줄을 모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은 추석이 되면 송편을 빚어먹지만 중국월병이라는 소가 든 과자를 먹습니다. 월병은 지방마다 만드는 법이 다른데 그 유래는 중국 남송 시대부터라고 합니다. 속에 견과류가 들은것 고기가 들은것 야채가 들은것 해산물이 들은것 등등 종류 또한 장난이 아닌데요. 크게 지방별로 나누기도 합니다. 대표적인 지방은 중국월병은 장쑤식(蘇式), 광저우식(廣式), 베이징식(京式), 난징식(貯式), 광둥성식(潮式) 입니다. 또한 월병의 표면으로 구분하기도 하는데 표면이 촉촉한 것, 바삭거리는 것, 설탕을 바른  것이 있고 각 지방의 월병은 만드는 방법이나 소가 차이가 있습니다. 하자만 밤의추억이 좋아하는 월병우런(五仁)이라 불리는 일반적이고 저렴한 상점표 월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놈의 월병중추절 시기에만 잠깐 나오고 사라져서 밤의추억도 다 먹어보진 못했지만 나중에 한번 각 지방을 돌고나면 친구들을 많이 만들어 놓고 중추제때 각 지방의 월병을 한번 보내 달라고 떼를 써 볼 참입니다. 왜인지 중추절이 되면 하나 둘 월병이 슈퍼에 나오기 시작하며 제과점 같은 경우는 선물용 세트를 쫙 전시하기도 하는등 꼭 중국의 추석은 월병 먹는 날이라는 인상을 줄 정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에 있으면 상점에 전시된 월병을 보면 "아! 벌써 추석인가!"라는 느낌이 들 정도. 가격도 무지 비싸서 세트가 거의 중국 인민폐 100원에서 400원까지 비싼 편입니다. 뭐 중국 탕수육 한접시 가격이 25원이라고 생각하시면 되니까 얼마나 비싼지 아시겠죠? 하여간 월병으로 시작해서 월병으로 끝나는게 중국의 추석입니다. 혹시 추석 기간에 중국에 가시게 되는 분들은 잊지말고 여러가지 월병 맛을 보세요. 이 때 밖에는 먹기 힘든 음식이니까요. 그럼 밤의추억 이만 물러갑니다. 여러분 행복한 한가위 되시고 민족 대 이동시 운전 조심하세요.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고속철 개통소식을 듣고 4월 18일까지 기다리던 밤의추억 드디어 4월 17일, 18일자 오후 1시 5분 열차를 예매했답니다. 흠 이놈이 청도 북경 사이를 5시간이면 주파한다는데... 오호~~ 얼마나 빨리 갈 것인가... 기대 만빵...^^

  하루밤 가야 도착하는 거리를 오후에 출발하여 저녁에 도착하는 메리트는 무시할 수 없으며 아침 7시경과 오후 1시 5분 하루 5시 반  가격은 2등칸이 273원정도로 별로 비싸지 않았습니다.

  운행 시간이 짧으므로 침대칸은 없습니다. 중간의 경유역은 웨이팡천진 두군데.
예상대로 1등칸은 이미 매진.....(뭐 어차피 주머니 가벼운 밤의추억은 1등칸은 생각지도 않았답니다)

 묵고 있던 게스트 하우스 1층에서 5원의 수수료를 물고 예매를 마감한 밤의 추억은 딩가딩가 청도여행의 마무리를 시작....

  다음날 아침 식당칸이 궁금한 밤의추억... 그래 식당칸에서 바가지좀 써주자....큰맘먹고 12시경 점심을 거르고 스팡훠처잔에 도착... 엑스레이 검사를 지나 줄줄이 늘어선 사람들 사이에서 소매치기를 견제하며 기다리자 12시 50분경 드디어 플랫폼이 열렸습니다.

올라가자 마자 보이는 하얀 고속철.... 미끈하게 빠진 몸매....문제는 사람이 너무 많아 몸매감상이 힘들다는 거....ㅠ.ㅠ

근데 이녀석 왜케 드러워... 오늘 개통이면 신삥....빤딱 빤딱 해야 하는거 아니야? 하지만 역시 사진에는 깨끗하게 나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플랫폼에 정차되어 있는 고속철 D54 -

  흠 북경에서 황사 뒤집어 쓰고 왔나보다....^^; 불땅한것...

  2 등석 4번칸이었는데 들어가보니 꽤나 깔끔한 내장이 흡사 비행기 3등칸을 연상시켰습니다. 뭐 좌석위에 짐 놓는곳이 덮개가 없는거 빼고는 고속버스하고 별 차이 없는듯. 좌측 2열의 좌석과 우측 3열로 총 5열의 좌석이 배치되어 있으며 푹신한 의자가 6시간의 여행이 크게 힘들지 않을 정도로 편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D54호의 2등칸 내부 전경 -

  드디어 플랫폼을 출발한 D54호 쾌속철... 미끄러지듯 소리없이 플랫폼을 빠져나가고. 역시 이 기차 내부 설비에 관심이 많은 밤의추억 화장실이며 기차 안 여기 저기를 구경하러 다니는데 세면대에 센서를 사용하는 자동 비누 및 물 디스펜서가 설치되어있었습니다...
  오! 신경좀 썼는데~~ 근데 고장나면 어쩔껀감... 어쨌던 재미나니 그것 가지고 장난좀 치다가 화장실 구경... 화장실도 비행기보다 비좁지 않아서 일보기에 답답하지 않았습니다. 
  슬슬 시장기가 발동한 밤의추억 쫄래 쫄래 식당차인 5번차로 이동. 오호... 아담하지만 깔끔한 식당칸이 나타나고.... 사진기를 꺼내 사진을 찍어대자 승무원이 안된다고 뭐라 뭐라 합니다. (뭐야...너희들 식당차에서 짝퉁 로보트 태권V 라도 만드는거야? 어이없음...ㅡㅡ;) 뭐 하지만 아시죠? 하지 말라면 더 하는 밤의추억... 예의 그 말걸며 연사하기 신공 발휘... (헹... 아가씨 내가 하지 말라면 더 하는 청개구리 띠거덩? ㅡㅡ+ 하지 말라면 고분 고분 안 할 내가 아니야)
  자 바로 아래의 사진이 성공한 사진... (괜찮죠? 흐흐흐) 근데 이 승무원 아가씨 식당칸 찍을때는 뭐라 뭐라 하더니 나중에 자기 찍어준다니까 머리 빗고 옷 정리하고 부산 떨면서 샤방 샤방 웃음까지 친절하게 지어줍니다...ㅡㅡ;(뒤질라거... 너 이뻐서 찍는게 아니야... 네 유니폼 찍을라 한다...) 수배사진 올립니다. 나중에 혹시 저기 아래 맨 오른쪽 여승무원 보면 한대 때려주세요. 그리고 제가 때리라고 했다고 친절하게 고자질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쿄쿄쿄....
  에이씨 그나저나 뭔가 먹을껄 찾던 밤의추억 이건 식당차가 아니라 스넥카라고 보면 됩니다. 조만한 빵조가리와 콜라 한 캔을 그리고 입가심 용으로 맨토스 하나를 집어든  이것 저것 몇개 사가지고 "뚜어샤오치엔?"... 뭣이라 25원?... 이런 도둑느므스키들을 봤나.  밥 먹고 탈껄....ㅠ.ㅠ 어쨌던 기본적인 요기는 할 수 있으나... 비싸다 밑줄 쫙 긋고... 패쑤... 담엔 먹을 간식꺼리도 준비해 오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D54호 식당칸 전경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D54호 쾌속철의 식당칸 승무원 -
(맨 우측 너 그러면 안되는거야..앙? ㅡㅡ^ 칵 구냥)
 
  자 그럼 여기까지 왔으니 매진되었던 일등석도 아니 가 볼 수 없으니... 빈정 상하게시리 사진 못 찍게했던 언니한테 나 2등칸인데 1등칸 구경가도 되요? 했더니 마침 식당칸에 앉아있던 보안 아지매(청원 경찰쯤 됩니다) 한테 물어보랍니다. 뭐 어차피 너랑은 용무 끝... 아지매한테 여쭤보니 친절하게 저쪽 7번차로 가서 보고 오란다... 오케바리~ 가보니 의자가 양쪽으로 2열씩 총 4열로 의자가 좀 더 푹신한 것 외에는 별로 메리트가 없었습니다. 헤.. 낭비 안 하길 잘했다는 생각을 하며 돌아보니 첫날이라 그런지 기자로 보이는 양반들이 승객과 인터뷰를 하면서 사진을 연신 찍어대고 있었고.
  뭐... 나도 거기 묻어서 당당하게 사진 빵빵 찍고 나왔습니다. 돌아오늘 길에 보니 어떤 양반이 현재 기차 속도를 측정하고 었어 얼마나 되냐고 물어보니 뭐 203키로 정도 나온다고... 뭐 빠르긴 하군... 한국 KTX가 300키로 나온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D54호 쾌속철의 1등석 전경 -

  다시 자리로 돌아온 어쨌던 언제나 가지고 다니는 비상식량 중국 만토우(속없는 밀가루 빵)과 이것 저것으로 요기를 하고 옆에 앉은 한족 아가씨들과 중국어 공부 하기 시작... 그들이 챙겨온 해바라기 씨를 삥 뜯으며 북경오리 전문점이 어디가 맛있느니... 천진가면 고부리 빠오즈를 먹어야 한다는둥 어쩌구 저쩌구... 쿵짝 쿵짝 하기 서너시간... 어둑 어둑해지는 바깥 풍경과 함께 천진에 정차... 천진부터 북경까지는 얼마 안 걸리므로 거의 다 온 것이었습니다. 천진에서 다시 출발 한시간이 채 안돼서 북경역에 도착합니다. 도착시간은 6시 40분경 원래 도착 예정시간이 50분이었으나 무려 10분을 단축하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5시간은 뻥이고 뭐5시간 반정도 소요된듯.

  어쨌던 가격에 비해 시간도 단축되고 중국열차라기 보다는 한국 열차처럼 젖혀지는 푹신한 좌석에 회전시트까지 구비하고 있어 단체여행시에도 좋을듯 합니다. 청도 북경 왔다갔다 하시는 분들은 강력추천... 단지 이래 저래 열차시간과 식사시간이 중복되므로 일찍 식사를 하시고 출발하시거나 식사할 것을 준비해서 타시면 좋을듯 싶습니다. 두서 없는 글을 읽어 주신것 감사드리며 이상 밤의추억이었습니다.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1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9월 12일 천진 경제 소식에 따르면 지금 중국 자동차 생산량이 수요를 크게 초과했다는 소식입니다. 중국 국가 위원회 책임자가 발표하기로 현재 중국 자동차 생산업에 대한 투자가 너무 많아서 자동차 생산과잉 현상이 빚어졌다며 곤란한 기색을 내비쳤습니다.

  현재 중국의 자동차 생산 관련 영역의 투자 예산이 1000만위안(미화로 약 133만 달러)을 넘어서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각종산업의 자본과 금융자본의 투자가 아직도 자동차업계로만 편중되고 있어 이 자금들을 새로운 자동차시장제조업의 기업에게로 분산시키기 위해 중국 정부는 일정한 제제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히고 시장 경제국가정책 방면에서도 하나의 평형을 이룰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신들이 불리한 상황에 발빠르게 대처하는 중국정부의 경향으로 볼 때 앞으로 단시간 안에 자동차 관련 업계에 세금혜택 철회와 제조업 허가 인준 그리고 현재 운영중인 제조 업체에 대한 감사등 다방면의 제제조치가 예상되므로 혹시나 이 업종으로 중국 진출을 계획하고 계신분들은 신중한 검토를 하셔야 할 것으로 사료되며 또한 현재 중국 내에서 자동차 관련 제조업체를 운영하고 계신 분들은 예상치 못한 피해에 대비를 하셔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아무쪼록 중국에 진출한 우리나라 자동차 제조업체들에게 피해가 돌아가지 않길 바라며 밤의추억 이만 물러갑니다.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밤의추억의 중국 여행의 시발점이 된 곳이다. 처음 찾아갔을 때에 눈으로 길이 막혀서 가지 못했다가 날씨가 풀리고서야 찾아갈수 있었던 산. 나에게 꽤나 애를 먹였던 곳이지만 드디어 찾아갔을 때 이런 아름다운 모습으로 나를 반겨줬었다.
 
  이 백두산의 반토막을 김일성이 중국 정부에 팔아먹어 현지에선 장백산이라 불리우고 저 푸른 천지 안에 괴물이 사네 뭐네 하면서 관광지로 개발되고 있다. 제발 개발되어도 이 모습을 그대로 간직해 줬으면 좋겠는데...

  얼마전 우리의 선수들이 '백두산은 우리땅'이란 우승 세레모니를 했다가 중국의 항의를 받았었다. 거기에다 사과하는 우리 정부...

  우리땅을 우리땅이라고 하는것인데 제깟 것들이 왜 민감하게 반응하고 G랄인지 모르겠다. 하기사 나도 이런거 있으면 뺏고 싶을 것이다.

  세상에서는 자기를 두고 옥신 각신 하고 있지만 오늘도 천지는 저 기품있는 물빛을 간직하고 저 자리에서 묵묵히 있을 것이다. 자신만의 당당함을 유지하면서 말이다.

  우리 민족도 저 천지의 오묘한 물의 색처럼 청아하게 발전해 나갔으면 하는 게 이 밤의추억의 바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천지 사진은 언제 봐도 좋습니다.
    산을 좋아하진 않지만, 통일이 되어 꼭 가보고 싶은 산이 셋있습니다
    백두산, 금강산, 묘향산 요렇게 말이죠
    건강해야 여행도 즐거울 테니 항상 건강하세요
    그리고 좋은 글과 사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