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우리에겐 1909년 안중근 의사가 일본의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곳으로 의미있게 기억되어지고 있는 하얼빈할빈이라고도 하며 중국 흑룡강성의 대표적인 공업도시입니다. 이곳에서는 매년 빙등제가 열리는데 지나 가다가 문뜩 낮익은 구조물이 눈에 들어와 걸음을 멈추게 되었습니다. 우리에게 너무도 익숙한 남대문... 먼 중국땅에서 이처럼 아름다운 모습으로 만나게 되니 얼마나 반가웠는지 모릅니다. 알고보니 2007년 하얼빈 빙등제한류테마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외국에 나가면 누구나 애국자가 된다는 말... 이젠 부인하기 힘들 것 같습니다. 남대문을 보는데 속에서 뭔가 뭉클 하더라구요. 하얼빈의 이미지도 갑자기 화악 좋아지는게... 외국에 있을 때만 이런 마음 가지면 안되는데... 평소에도 우리나라 국민 모두에게 이런 마음이 한결 같기를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갑자기 어제 뉴스가 생각나네요.

    안중근 씨(!)

    쩝.

    선생님이라고 불러야 하는거 당연한 건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중국 흑룡강성 하얼빈의 시내 중심에 가면 초록색 돔과 붉은색 벽돌로 지어진 인상적인 성당이 우뚝 서 있습니다. 이름은 성 소피아 성당으로 터키에 있는 성 소피아 대성당하고는 다른 건축물입니다. 하얼빈은 도시 느낌이 러시아 풍이 물씬 나는 도시로써 할빈의 건물들을 보고 있으면 동서양이 섞여 있는 듯한 인상을 받게 됩니다.

  그중에서도 성 소피아 성당은 해외에서 온 관광객들이 많이 들리는 관광지로써 시내 중심에 우뚝서서 주위 다른 건물과는 확실히 구별되는 외관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끌며 전체면적이 721평방미터, 높이는 53.35 미터로 극동지역에서는 꽤나 큰 규모를 가지고 있습니다. 규모도 규모지만 그 모습도 화려하여 하나의 예술적인 가치까지 지니고 있는 이 성당은 현재 중국중점문물보호단위로 지정되어 있어서 복원과 보수가 잘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혹시 관심이 있으시다면 약간의 돈을 내고 내부를 구경하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부구경하는 표를 사게되면 건축물 예술관에도 입장하실 수 있습니다. 예술관 내부에는 건축물 모형들도 있고 하얼빈 시내 주요 건축물의 변천사가 전시되어있으므로 혹시 설계건축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재밌는 자료가 될 수도 있겠지만 일반인들은 그저 성당의 내부구조와 천장의 돔 정도를 보는데 그칩니다. 고로 건축에 별 관심이 없으시다면 구태여 돈을 들일 필요 없이 외부에서 구경하시는 것 만으로도 충분할 걸입니다.

  참고로 성당 밖에 있는 비둘기떼에게 먹이를 주려고 하면 어떤 아줌마가 뭐라고 막 그럽니다. 내용인 즉슨 자기가 키우는 비둘기이니 자기에게서 먹이를 사서 주어야 한다는 것인데. 밤의추억은 과감하게 쌩깠습니다. 중국을 돌아다니시다 보면 이런 불합리한 사건을 자주 겪게 되는데 과감하게 무시하시기 바랍니다. 그냥 두손을 저으면서 "난 아지매 뭔소리 하는지 몰라요..." 하는 표정으로 '샤방' 미소 지어버리시길... 이상 밤의추억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0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