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물이 빠진 청도잔교바닷가에서 노란 바께스와 모종삽을 가지고 무었인가를 열심히 잡고 있는 잡고 있는 모녀... 사람은 어디나 다 똑 같다... 한국사람이나 중국사람이나 사람은 그냥 사람일 뿐이다. 중국 여행을 다니면서 은근히 중국인들을 무시하면서 다니는 한국 여행객들을 많이 봤다. 사람은 돈이 많고 적음으로 판단되어서는 않된다. 이 모녀는 이렇게 단촐하게 즐기고 있지만 한국에서 돈을 많이 들이고 온 나보다 같은 장소 같은 시간을 공유하고 있으면서도 훨씬 행복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