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사람은 항상 욕심쟁이입니다. 하루 하루를 살아가면서 우리는 많은 것을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넘어갑니다. 그리고 뭔가 내가 갖지 않은 것을 욕심내면서 살아갑니다. 오늘 나에게 주어진 것들에 감사하지 못한다면 이 드라마를 추천합니다. 1리터의눈물은 지금 나에게 주어진 것에 만족을 못 하는 현대인들에게 자신을 돌아볼 기회를 주는 드라마입니다. 우리가 당연히 여기던 것들이 사실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확실하게 느끼게 될 것입니다.

  이 드라마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드라마이며 스토리는 15세 앞날이 창창한 소녀가 어느날 몸의 운동 세포가 서서히 죽어가는 척수소뇌변성증이란 불치병에 걸리면서 10년간 25세의 나이로 소천하기까지 삶에 대한 의지를 잃지 않은 투병생활을 그린 내용입니다. 득히나 주연 배우들의 사실감 넘치는 감정표현이 압권인 드라마로 드라마를 본 사람들의 반응이 이 드라마를 보려면 정말 눈물을 1리터는 흘리게 된다는 소문이 나돌 정도랍니다.

  이 드라마의 원작은 키토 아야라는 소녀가 병상에서 사력을 다 해 쓴 일기를 출판한 1리터의 눈물이란 책입니다. 우리나라에도 이 책의 번역본이 나와있습니다. 키토 아야는 88년에 2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지만 아직까지도 일본 열도의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국가와 민족을 떠나서 감동을 주는 감동적인 드라마입니다.

  드라마는 2005년 후지TV에서 제작되었으며 주인공 이케우치 아야 역의 사와지리 에리카의 연기력이 단연 돋보입니다. 이 뿐 아니라 아소 하루토역의 니시키도 료를 비롯 야쿠시마루 히로코, 후지키 나오히토 등 쟁쟁한 연기자들을 캐스팅했으며 어울리는 캐스팅과 함께 이들의 연기력도 수준급이라 관객들의 드라마 몰입도를 높여줍니다. 처음에는 밤의추억도 스토리 자체가 불치병이니 뭐니 해서 식상한 이야기가 아닌가 우습게 봤었는데... 아이고 한번 보기 시작하니까 빠져 들어가지고 헤어나오지를 못 했습니다 그려.

  어쨌건 삶의 소중함을 다시 느끼게 해주는 드라마 1리터의 눈물 강추입니다. 혹시 눈물 많이 흘리면 곤란하신 분이나 드라마 보면서 눈물 쭉쭉 뽑는거 싫어하시는 분들은 보지 마시고. 눈물을 감수하고서라도 내 삶에 활기를 그리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루 하루를 살아가고 싶으신 분들은 얼렁 얼렁 찾아서 보십시요. 밤의추억 이만 물러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pyright ⓒ 2007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