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역시 책을 선택할 때 가장 영향력을 주는 것은 책의 제목인가봅니다. 밤의추억이 '재일교포 2.5세 노란구미의 한국 일본 이야기'라는 책 제목을 접하고 가장 먼저 생각한 것은 재일교포 2.5세라는 표현이었습니다. "재일교표 2.5세라..." "2세면 2세고 3세면 3세지 2.5세는 뭐야?"하는 궁금증이 가장 먼저 들었거든요. 책을 읽으면서 어째서 그런 말이 나왔는지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가장 적절한 표현이란 생각도 들었고요.

  저자인 정구미씨의 설명에 의하면 자신의 아버지는 재일교포 2세이고 어머니는 한국인이라서 자신은 2.5세다 라고 설명합니다. 문뜩 예전에 미국에 조기유학 바람이 불었을 당시 유학생들 사이에서 자신들은 1.5세라는 표현을 들었던 것이 기억났습니다. '.5'라고 하는것은 무었인가 중간에 끼어있는 이도 저도 아닌 어중간한 상태를 표현할 때 꽤나 적절한 표현이 아닌가 생각이 들더군요.
 
 이 책은 만화책입니다. 예전에 서평을 썼던 당그니님의 책도 만화여서 읽기 수월했는데 역시 노란구미의 한국 일본 이야기도 만화라서 책장이 술술 넘어 가더라구요. 뭐 꼭 밤의추억이 만화를 좋아해서 이런 책을 찾아보는 것은 절 때 아니라는....쿨럭..ㅡㅡ; 사실 이책을 읽은것은 이번이 두 번째 입니다. 예전에 읽고 서평을 쓰지 않았었는데 문뜩 이 책도 서평을 남겨놓고 싶은 생각이 들어서 도서관에서 빌려서 다시 읽었는데 역시 좋은 책이어서 소장을 결심했습니다. 이전에 서평을 썼던 당그니님의 '당그니의 일본 표류기'와 '이랏샤이마세 도쿄'는 한국인의 입장에서 본 한국과 일본의 문화차이였다면. 정구미님의 '노란구미의 한국 일본 이야기는' 재일교포의 입장에서 본 한국과 일본의 문화차이를 명쾌하게 그리고 있습니다. 더불어서 정구미씨의 성장과정에서 재일교포기에 겪었던 이런 저런 해프닝과 사건들도 포함해서 말이죠.

 재일교포들은 현재도 순탄지 못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일본 내에는 재일교포들에게 적용되는 여러가지 제약을 성문화 된 법으로 만들어 놓은채 변하지 않고 있고. 무었보다도 시간이 지나면서 재일교포 3세들은 자신들의 정체성에 대해서 많이 고민을 하며 살고 있습니다. 재일교포들이 괴리감을 느끼는 것은 일본에서 뿐만이 아니라 한국에 와서도 마찮가지 입니다. 세상이 변하여 한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도 늘고있고 텔레비젼 방송에서 '미녀들의 수다'와 같은 프로그램이 인기리에 방송되고 있으니 참 다행이란 생각을 합니다만. 아직도 우리들의 사고방식 속에는 교포들은 외국인도 아니고 한국인도 아니고 어쨌던 뭔가 다르다 하는 그런 사고방식이 깊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지금은 이종격투기 선수로 전향 했지만 예전에는 유도선수였던 추성훈씨가 한국에서 유도를 하고 싶었지만 이런 한국인들의 사고방식과 편견때문에 일본에 귀화를 하게 된 것과 같은 안타까운 사건도 있었지요. 게다가 7-80년대에는 재일교포를 간첩과 동일시 생각하는 경우도 많았으니까요. 한국에서도 그리고 일본에서도 환영받지 못했던 재일교포들의 애환이 정구미씨의 만화를 통해서 밤의추억에게 따뜻하게 전해져 왔습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마음에 와 닿았던 부분이 많이 있었는데... 이것 참... 만화책이라 읽을 때는 좋았는데 발췌를 하려니 난감하네요. 그림까지 발췌할수가 없으니..ㅡㅡ;
그래도 눈을 부릅뜨고 찾아서 텍스트만 가지고도 의미가 통할 만한 것을 찾았습니다. 책에는 이보다 더 좋은 내용들이 많습니다.

교포는 토마토야. 과일나라에서 자라온 토마토. 오늘날 나는 과일이 아니라고 느꼈다. 과일 나라에서 토마토를 먹을때는 소금을 뿌리는데... 생긴 그대로를 인정받고 싶었던 토마토는 야채 나라에 갔어. 조국에 간거지. 하지만 야채나라은 토마토를 과일같이 취급할 때가 있었다. 게다가... 설탕을 뿌리는 습관이 있었다.

  밤의추억은 생각해 봅니다. 대한민국은 작은 나라입니다. 예전부터 주위의 큰 나라들에게 침략도 많이 당하고 괴롭힘도 많이 당하고 그렇게 살아왔습니다. 아마도 우리 민족의 이 뭉치는 민족성은 그래서 생겨난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우리 민족이 뭉칠 때, 상식을 거스르는 좋은 일들이 일어났습니다. 독립이 그랬고 최근에는 IMF가 그랬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아쉬운 것은 우리 민족이 이간질에 너무 쉽게 당한다는 것입니다. 조금이라도 다른 점을 찾아내 자극 하기만 하면 끼리끼리 나뉘어서 배척하고 분열합니다. 역사적으로 이럴 때 우리 민족에게는 안 좋은 일들이 일어났습니다. 문제가 많았던 조선왕조 말, 청나라와 일본의 자극을 받아 우리끼리 내분하다 나라를 빼앗겼습니다. 독립후, 미국과 소련과 중국과 일본의 자극을 받아 남북이 또 갈라졌습니다.

  밤의추억은 기대해 봅니다. 지금은 중국에 조선족이 일본에 자이니치가 러시아에 까레이스키가 그리고 한반도에는 북조선과 대한민국이 서로 분열하여 있지만. 이들은 모두 한 민족이란 것을 깨달을 날이 올 것이란 것을요. 우리 민족끼리 역사의 아픔으로 인하여 생긴 차이점을 극복하고 하나가 될 때, 밤의추억은 우리 민족이 뭔가 또 세계의 상식에 어긋나지만 좋은 큰 일을 이룰 것이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책이 좀 더 많아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우리 한국인들도 좀 더 많이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그래야 반세기를 떨어져서 살아온 우리 민족 간의 차이를 올바로 이해하고 결국은 우리가 하나임을 이해할 수 있을테니까요. 좀 무거운 주제로 흘렀습니다만 어쨌던 강추입니다. 별 다섯개... 아래에는 정구미님의 홈피를 링크해 두었습니다. 웹툰이 연재중이니까 가서 보시면 책에서 보았던 노란구미가 한국 블랙남자에게 시집가서 겪는 문화차이도 보실 수 있고 좋을꺼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일본 문화에 관심이 있는분 꼭 보시고요. 재일교포의 시각이나 일본인의 시각으로본 문화차이에 관심이 있으시면 꼭 보세요. 추성훈씨 팬이면 꼭 한번 읽어보시고요. 추성훈씨가 왜 그렇게 구성진 노래를 할 수 있는지 이해가 되실꺼에요. 아.. 참 성선임(소닌) 팬들도 뭐 다 잘 알고 있으시겠지만 한번 보세요. 마지막에 앙케이트 편에서는 추천 일본 음식일본 배낭 여행이나 일본 관광에 관심이 있는 분들에게도 아주 유익한 재미있는 정보들이 있답니다.

  밤의추억이 여행 책을 읽는 이유는 여행을 해 보면 항상 아는만큼 보이더라구요. 그런 의미에서 다른 여행자나 이런 문화에 관한 서적을 읽어보는 것은 참으로 여행에 도움이 됩니다. 일본 여행을 준비하시는 분들은 근처 도서관에서라도 가볍게 빌려서 보세요. 다 보는데 한 시간이 채 안걸리니까요. 다음에는 오리지날 일본인이 쓴 한국에 대한 책도 하나 읽어보았으면 합니다. 혹시 추천 할만한 책이 있으시면 댓글에 추천좀 해주세요. 자 그럼 밤의추억은 다음에 또 찾아뵙겠습니다. 이거 여행기로 찾아뵈야하는데... 면목 없습니다만. 어쨌던 여행과 외국 문화에대한 것은 무었이든지 제가 스쳐지나간 것들은 여러분께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제 경험이 여러분이 여행을 가서 좀 더 많은 것을 보고 오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Copyright ⓒ 2007-2008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신고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1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읽었다는 기억만 남아있을 뿐, 떠오르는게 없네요.
    그러다 중간에 토마토 얘기를 보니 기억이 꼼지락거리며 올라와요.

    최근에 '민족주의는 반역이다' 와 '상상의 공동체', '민에서 민족으로'를 읽으려 했는데요. 제일 앞의 책만 조금 읽다가 할 일이 생겨서 무기한 연기했습니다.

    꽤나 괜찮아 보이는 책입니다.

    저는 여유가 없다는 핑계로 석 자 코앞만 보고 달려갑니다.

    • 책이 그래서 소장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한번 읽었다고 해서 다 기억이 나지 않더라구요. 아 그러고 보니 로처님의 블로그에 이 책의 서평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이 나는군요. 잊기전에 트랙백 걸어 놓아야 겠습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2. 오~! 신이시여
    이 글을 제가 썼단 말입니까?

    밤의추억님 덕분에 예전에 썼던 글을 다시 보니,
    발로 썼는지 발가락도 아닌 발고락 냄새가 솔솔 나는 글입니다.
    ㅡ.ㅡa
    그래도 트랙백 걸고 갑니다.

    이를 어찌할꼬

    • 로처님은 워낙 책을 많이 읽으시니까.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다독하시는 분들이 부럽더라구요. 저도 책을 읽는 편이지만 좀 편중되게 읽는 편이라서...흐흐흐... 좋은 하루 되세요.

  3. 어이상실 2008.10.20 21:25 신고

    두분이 참 재미있게들 노십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