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추억의 추억상자]

 
오사카.고베.교토오사카.고베.교토 - 8점
정구미.김미정 지음/안그라픽스



  이번에 소개 할 책은 저번에 서평을 올렸던 재일교포 2.5세 노란구미 님의 '한국, 일본 이야기'(밤의추억의 서평 보러가기)에 이은 노란구미님의 여행 정보 서적인 "재일교포 2.5세 노란구미 일행의 일본여행 오사카, 고베, 쿄토" 입니다. 이 책은 정구미님과 그 친구 김미정님이 일본의 오사카 고베 교토 지방을 여행하고 나서 쓴 책으로써  밤의추억은 일본 큐슈지방 여행을 계획할 때 참고하고자 구매하였는데 받아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기행문인줄 알고 샀는데 받아보니 이것도 만화책이었습니다. 게다가 기행문이라기 보단 여행 정보서적에 가까왔습니다. 아마도 노란구미님 직업이 만화가 겸 일러스트레이터라서 이렇게 기획한 것 같습니다. 어쨌던 만화책을 좋아하는 밤의추억이기에 불만없음...

  천천히 읽다보니 거 참 이 책 정말 독특하더군요. 지역 지역마다 맛집소개와 유명한 음식소개는 물론 각 여행지에 얽힌 사연들까지... 그리고 대부분 일반 여행 가이드 북에는 나오지 않는 현지인들한테 소개받은 듯한 그런 내용들로 가득 차 있는 겁니다. 아마도 밤의추억오사카 고베 교토 지방을 여행할 때는 거의 보물창고 같이 활용할 수 있을 듯 싶습니다.

   이 책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엄청난 양의 음식 소개입니다. 노란구미님도 밤의추억 처럼 음식에 집착하는 여행을 하는 모양이더군요. 특히 여성분들 취향의  케이크 및 아이스크림 등등을 판매하는 제과점이나 길거리 음식 또한 귀여운 악세사리나 인형 등등을 판매하는 가게들도 친절하게 소개하고 있으니 아마 일본여행을 가실 여성분들에게는 더 없이 좋은 정보를 제공할 듯 싶습니다.  

  그 외에도 특정 음식을 먹는 법이나 특정 장소에서 행동하는 법에 대해서도 친절하게 잘 나와 있어 여행가서 외국인 티를 덜 내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심지어는 오사카 지방 방언과 그 용법까지 설명해 주니 말 다했지요. 참으로 친절하고 세세한 안내서입니다.

  그러나 간과할 수 없는 이 책의 단점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음식들이 전부 삽화로 그려져 있다는거... 그림은 이쁘고 아기자기해서 좋은데 문제는 우동이나 라면이나 그림만으로 보면 그놈이 그놈 같다는...ㅠ.ㅠ 아 딴건 몰라도 음식은 사진으로 넣어줬으면 하는 작은 소망이... 그러나 귀여운 그림으로 그려진 음식들을 보고 있자면 참으로 정성들여서 만든 책이구나 알 수 있었습니다.

  또 한가지는 먹을것이나 볼것들에 너무 집중한 나머니 교통이나 지리 그리고 숙박정보등은 상대적으로 소홀해서 도저히 이 책만 가지고는 여행이 힘들 것이란 판단이 든다는 것입니다. 심지어는 지도 조차도 다 삽화로 그린 약도들이니까요. 이 책의 가장 효과적인 사용법은 여행자 가이드를 하나 사시고 여행지에서 먹고 보고 마시고 싶은 곳을 선정을 할 때 활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 현지에서 유학이나 체류를 하시는 분들은 책에 나오는 곳을 시간 날 때 돌아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아 참 여자친구가 있으시다면 데이트 코스 물색에도 큰 도움이 될듯. 워낙 내용이 여성 취향의 간식이나 군것질거리가 많다보니... 하지만 남자분들이나 배낭여행객이 눈독을 들일만한 할인정보나 저렴한 음식정보도 많아서 은근히 쓸모가 많을 것 같습니다.

  책은 오사카, 고베, 그리고 교토 지방을 순차적으로 설명하는데 아무래도 볼거리가 많은 쿄토 지방에 많은 지면을 할애합니다. 게다가 특히 쿄토지방은 노란구미님 나름대로 여행 코스를 A, B, C, D로 정리해 놓아서 여행 루트를 짤 때에도 큰 도움이 될듯 합니다. 이 지역은 약도도 나름대로 도움이 될 것 같으나 역시 웬만큼 일본에 익숙하지 않다면 이 책만 가지고 현지 내비게이션은 무리 무리. 현지 지도나 여행자 가이드의 도움을 받으시길...

  어쨌건 이 책의 내용은 뭐랄까 다른지방 친구네 집에 놀러가서 "야 여기는 뭐가 맛있냐?"라거나 "여긴 어디가서 놀면 좋으냐?" 이렇게 물어보면 나올 법한 외부인이 범접하기 힘든 현지인들만 아는 재미들로 가득 찬 책입니다. 뭐 "김치찌개는 어느가게가 맛있고 청국장은 여기가 맛있고 그리고 보리밥을 먹으려면 역시 이 가게를 가야해...." 이런 느낌? 아마도 오사카 고베 교토 지역을 꽤나 다녔다는 분들도 이 책을 보면 '오호~~! 이런 곳이 있었어?" 하며 무릎을 착 치게 될 것 같습니다.  책을 읽어가면서 늘어나는 일본에 대한 소소한 지식들도 역시 이 책의 장점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고 보니 어쩌면 이 책은 밤의추억과 같은 빈곤한 배낭여행자에게는 독이 될 수도 있겠군요. 맛있는 군것질 꺼리 위주의 음식 설명이 많아서 여기 나와 있는데로 먹고 돌아다니다가는 여행경비가 순식간에 오링나 버릴듯...ㅡㅡ; 자 그럼 밤의추억은 이만 물러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Copyright ⓒ 2007-2008 www.nightmemory.com. All Rights Reserved.
신고
Posted by 밤의추억(Nightmemory)
트랙백 보내기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년에 이 책 하나 믿고 오사카와 교토를 돌아다녔었지요.

    역시 약도가 비교적 정확하지 않다는 것과 음식 위주라는 점이 단점이긴 하지만 그래도 나름 괜찮았었습니다.